시사중국어학원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영역 바로가기
대표강좌
이벤트

관광통역안내사

통역 분야의 유일한 국가공인자격증!

시험입시 > 관광통역안내사
수강후기 뷰

프로필사진

강남 토요오후 - [토-오후]관광통역안내사 면접대비
뜨거운 감동을 받았습니다.

올해 뭔가를 해야 하는 상황 이였습니다. 약간은 방황 같은 있었던 시기였습니다.



애들은 많이 컸고, 해놓은? 것도 많았고, 근데 내가 마음의 뭔가 허전한 것이 있었는데 곰곰 생각해 보니 "통역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서울에 있는, 누구나 알만한 4년제 대학의 중어중문과를 졸업했고 회사도 누구나 알만한 회사에서 27년을 다니고 있고, 회사에서도



나름의 업적도 많이 세웠고, 중국에서도 많은 일을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나를 든든하게 받쳐 주던 그런 배경은 결국은 놓아야 것들이고



내가 2 인생을 살아가는 뭔가 다른 인연이 있는 것이 바로 20여년 전에 도전했던 '중국어 관광통역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올해 처음 봤던 HSK 5 269점이 나왔고 해서 관통사 자격 시험을 준비를 하게 되었습니다. 필기 시험은 책을 사서 독학으로 틈틈이 해서 평균 76



무리가 없이 통과가 되었습니다.. 



이제 남은 2개월 동안 면접 시험을 시작하는 단계에서 솔직히 나의 중국어 실력으로 전혀 문제가 되질 않는다고 생각은 들었지만 어찌됐든 학원을 등록해서 



하는 것이 졸을 같아 시사 중국어 강남을 택하고 운이 좋게 션홍메이 선생님을 뵙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수업을 들으면서 보다 뜨겁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구나 하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저보다 선배이신 형님들 누님들 그리고 학생 후배들. 그리고 마지막으로 주말과 평일 시간을 별도로 내어 열정을 쏟아 학생들에게 과외를 해주시는 션홍메이 선생님한테



"열정보다 뜨거운 감동" 받았습니다.



 



어제 시험을 보고서 결과는 겸허하게 받아 드릴려고 합니다



제가 중국어가 모자란건 아니고 한국말이 모자란 였습니다. 선생님의 쪽집게 수업을 좀더 한국어로도 준비를 했어야 <

전체 댓글 (0)